내 아이 직업 성향 체험 ZONE!
우리 아이에겐 어떤 직업이 어울릴까요?
운동선수? 발명가? 연예인? 아이의 미래를 미리 경험해 보세요.

PR

언론에 보도된 키즈앤키즈 소식과 홍보자료를 만나보세요.

퍼가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쇄

언론보도

언론에 보도된 키즈앤키즈의 소식을 만나보세요.

'슈퍼맨' 준우-준서, 앵커-기상캐스터 변신 '의젓'

  • 작성자 :관리자
  • 등록일 :2014.05.26
  • 조회수 :3630

[OSEN=윤가이 기자] ‘슈퍼맨이 돌아왔다’의 준서가 말쑥한 기상캐스터로 변신한다.

오늘(25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28화에서는 다섯 가족들의 할아버지, 아버지, 자녀들까지 이어지는 ‘위대한 유산’에 관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 중 장현성의 자녀 장준우, 장준서가 앵커와 기자로서의 가능성을 유감없이 발휘했다고 전해져 큰 관심이 모이고 있다.

녹화 당시 준준형제는 재능 발견을 위해 직업 체험에 나섰다. ‘기자를 꿈 꾼 적이 있다’는 아빠 장현성의 소원풀이를 하듯 준준형제의 발길이 가장 먼저 닿은 곳은 뉴스 스튜디오. 그곳에서 준준형제는 감춰뒀던 재능을 폭발시켰다. 준우는 산뜻한 파란 정장을 입고, 가지런히 두 손을 모은 채 앵커 석에 앉았다. 프롬프터(진행자가 카메라를 보면서 원고 내용을 읽을 수 있게 해주는 장치)를 보며 능숙하게 원고를 읽으며, 은은한 미소까지 지어 보이는 준우. 그야말로 차세대 훈남 앵커 등극의 순간이었다.


 

이어 기상 캐스터로 변신한 준서. 남색 정장을 말끔하게 차려 입고, 한 손에는 마이크 다른 한 손에는 우산을 든 준서는 영락없는 새내기 기상캐스터의 모습이었다. 큐 사인이 떨어지자마자 “우산은 챙기셨나요?”하고 엉뚱 멘트를 던지는 준서의 모습에 주변은 그야말로 폭소 만발이었다는 후문이다.

평소 순간순간 자신감 없는 모습을 보여 장현성의 마음을 짠하게 했던 준서. 그런 준서가 기상 캐스터로 완벽 변신해 단숨에 OK를 받아내자 장현성은 “저런 모습이 있는 줄 몰랐는데 깜짝 놀랐다. 집사람한테 빨리 말해주고 싶다”며 엄지손가락을 치켜들었다고.

준준형제의 색다른 변신 소식에 네티즌은 “준서 우산 들고 서있는 모습 너무 귀엽다~”, “준서 다 컸구나~ 의젓하네! 진짜 날씨 예보해도 될 듯!”, “준우, 앵커도 잘 어울리는데요? 강력 추천합니다!”, “준서 긴장 했나 봐~ 곱게 모은 두 손이 깜찍하네요!”등 다양한 의견을 보였다.

또 다른 가능성을 보여준 준우, 준서 형제의 뉴스 본방송은 25일 방송될 ‘슈퍼맨이 돌아왔다’ 28회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issue@osen.co.kr


 

이전글
이전글이 없습니다.
다음글
'슈퍼맨' 준준형제, 앵커-기상캐스터 변신 '말쑥+스마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