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파워볼,파워볼실시간,실시간파워볼,1.97배당,파워볼전용사이트,파워볼게임사이트,홀짝게임,파워볼게임,파워볼엔트리,파워사다리,동행복권파워볼,하나파워볼,엔트리파워볼,파워볼사이트,키노사다리,키노사이트,엔트리사이트,파워볼하는법,파워볼분석,파워볼사다리,파워볼,나눔로또파워볼,네임드파워볼,앤트리파워볼,파워볼재테크,파워볼중계,연금복권당첨번호,라이브스코어,스포츠토토,토토사이트,네임드사이트,파워볼결과,돈버는사이트,엔트리게임,파워볼픽스터,사다리게임,파워볼픽,파워볼당첨번호,파워볼구매대행,파워볼게임실시간,파워볼패턴,실시간파워볼게임,파워볼그림,자이로볼,파워볼유출,베트맨토토,배트맨토토,연금복권,나눔로또,파워볼대중소,파워볼예측,파워볼양방,파워볼게임하는법,파워볼게임사이트,하나볼온라인,파워볼메이저사이트,파워볼무료픽,파워볼놀이터,파워볼사이트추천,파워볼주소
하나파워볼

파워볼 엔트리파워볼 동행복권파워볼 안전놀이터 홈페이지 주소 바로가기

페이지 정보

작성자 도람뿌 작성일20-10-16 17:23 조회28회 댓글0건

본문


sky2.gif






[머니투데이 경남=노수윤 기자] [페이스북 통해 진상규명·유공자예우·기념사업 강조 ]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16일 부산대학교에서 열린 제41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해 묵념하고 있다./사진제공=경남도

김경수 경남도지사는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은 하루도 늦출 수 없는 우리의 책무고 유공자 예우는 국가의 당연한 도리고 기념사업은 미래세대에 대한 책임"이라며 "경남에서도 남은 과제들을 하나씩 잘 챙기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16일 부산대학교 넉넉한터에서 열린 제41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 후 행사 사진과 함께 이 같은 내용의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김 지사는 “지난해 항쟁 40년 만에 국가기념일로 지정됐고 정부 주관 기념식이 경남대에서 열렸다. 문재인 대통령께서도 직접 참석하셨다”며 “41주년 기념식은 1979년 10월 16일 항쟁이 최초로 시작된 부산대 ‘넉넉한 터’에서 개최됐다. 정세균 국무총리께서 직접 참석해 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다시, 시월에 서서’ 주제처럼 부마민주항쟁의 의미와 민주주의의 가치를 되새기는 소중한 시간이었고 부마항쟁 희생자로 처음 인정받은 고 유치준 씨의 아들도 직접 나와주셨다”고 행사 참석 소회를 나타냈다.

김 지사는 “4.19, 5.18, 6월 항쟁과 함께 4대 민주화운동의 하나인 부마민주항쟁은 다른 민주항쟁에 비해 덜 주목받아 왔다. 국가가 직접 진상을 규명하고 항쟁정신을 기리는 것도 최근에야 시작됐다”며 부마민주항쟁의 남은 과제로 진상규명과 유공자 예우, 기념사업 세 가지를 제시했다.

그는 “진상규명은 하루도 늦출 수 없는 우리의 책무이다. 유공자 예우는 국가의 당연한 도리고, 기념사업은 미래세대에 대한 책임이다. 경남에서도 남은 과제들을 하나씩 잘 챙기겠다”고 의지를 보였다.

이와 함께 “경남도와 창원시가 추진 중인 ‘민주주의 전당’이 건립되면 미래세대가 민주주의 역사와 가치를 공유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며 “잘 준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경남=노수윤 기자 jumin274@
[인터뷰] EBS <다큐프라임 -인류세> 연출 맡은 최평순 PD
[장지혜 기자]



▲ EBS <다큐 프라임 - 인류세> 한 장면.
ⓒ EBS

"재난적 상황에서 우리가 힘을 합치지 않으면 인간 역시 멸종을 피할 수 없다는 사회적 메시지를 던진다."
코로나19 이야기가 아니다. 어쩌면 그보다 더 심각한 이야기일 수도 있겠다. 바로 '인류세(인간이 지구라는 행성을 좌지우지할 수 있게 된 시대)' 이야기다. 최근 방송통신위원회는 이를 주제로 한 EBS <다큐 프라임 - 인류세>를 '2020 방송 대상' 수상작으로 발표하고 위와 같은 선정 이유를 밝혔다.

다큐는 총 3부작으로 구성됐다. 1부 '닭들의 행성'은 230억 마리에 달하는 닭들이 결국은 인류를 대표하는 화석으로 남게 될 것이라는 예측을 담았다. 2부 '플라스틱 화석'은 처음 플라스틱이 만들어지게 된 '우연'부터 플라스틱 때문에 몸살을 앓는 지구의 현주소를 재조명한다. 3부 '안드레의 바다'는 어부를 꿈꾸는 소년 안드레를 통해 오염된 바다의 현주소와 암울한 미래를 비춘다.

방송을 접한 이들이 깊은 탄식을 내뱉을 수밖에 없었던 건, 암울한 미래를 만드는 데 지금의 나도 일조하고 있다는 자책감 때문이 아닐까. '치킨'이 우리 야식의 대명사가 된 지는 오래다. 오늘 밤에도 누군가는 앱을 통해 치킨을 주문할 것이다. 또 코로나19 확산으로 배달음식계가 호황을 맞으면서 그 과정에서 쓰이는 플라스틱은 매일 산더미처럼 어딘가에 쌓이고 있다. 그 플라스틱은 바다를 오염시키는 주범이며 혼탁해진 바다는 우리의 미래와 같이 암울하기만 하다.

지난 15일 <오마이뉴스>는 이 다큐 프로그램을 제작한 EBS 최평순 PD와 서면 인터뷰를 진행했다. 260편의 방통위 방송대상 응모작 중 대상으로 선정된 소감부터 프로그램 제작과정, 그리고 지구와 인간의 현주소에 대한 이야기까지 들어봤다.

최 PD는 2016년 외국 웹사이트를 통해 'Anthropocene'(인류세)라는 단어를 처음 접했다고 회상했다.

"보는 순간 단어 자체에서 힘이 느껴졌다. 해외에선 이미 유명했는데 우리나라에선 과학자들을 빼곤 아는 사람이 많지 않았다. 과학계에서 관심 받는 연구 주제고, 국내에는 잘 소개되지 않은 단어니 이 용어를 잘 소개하는 것만으로도 의미있는 프로그램이 될 거라고 생각했다. 수상으로 인해 한 사람이라도 더 이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된다면 정말 뜻깊을 것 같다."
홀짝게임
다큐 '인류세'는 기획부터 방송까지 2년의 시간이 소요됐고 총 10개국을 촬영했다. 긴 여정이었지만 시작 지점엔 최 PD 혼자 있었다. 그는 "메인작가, 조연출, 리서처, 촬영 감독, 음악 감독 등 한 명씩 제작 공정에 맞게 늘어났다가 줄기도 했다"라며 "평균 3~5명이 함께 작업했다"라고 소개했다.

"우주인이 지구 방문해 이 시대 화석 찾는다면..."



▲ EBS <다큐 프라임 - 인류세> 한 장면.
ⓒ EBS
다큐는 150여 분에 걸쳐 끊임없이 인간에게 '경고'를 보낸다. 환경오염으로 인해 지구는 돌이킬 수 없는 상태로 치닫고 있다고 말이다. 그런데 여기서 잠깐 '치킨' 이야기를 하지 않을 수 없다. 1부 '닭들의 행성' 제목뿐 아니라 '치킨 프로젝트'라는 다소 흥미로운 소재도 등장하기 때문이다. 그는 왜 '닭들의 행성'이란 타이틀을 붙였을까.
"정말 닭들의 행성이라 그렇다. 인간은 78억인데, 지금 이 순간 숨 쉬고 있는 닭의 수는 230억 마리다. 도축을 기준으로 삼으면 1년에 660억 마리의 닭이 죽는다. 한 번 상상해보자. 미래에 우주인이 지구를 방문해 이 시대의 화석을 찾는다면 어떤 것을 찾을까? 수로 보나 지구 전역에 퍼져 있는 분포도로 보나 닭이 가장 유력한 생물종이다. 물론 플라스틱도 만만치 않은 후보이기는 하다."

'치킨 프로젝트' 역시 맥을 같이 한다. 프로젝트의 면면을 들여다 보면 자못 심각하기까지 하다. 최 PD는 "치킨 프로젝트는 영국 레스터 대학교에서 전문가들이 모여 인류세의 관점에서 닭에 대해 전방위적 연구를 하는 것"이라며 "2008년 AI(조류인플루엔자)로 약 1000만 마리의 식용 닭이 살처분돼 대한민국 국토에 매립됐는데 조건이 맞는다면 인류세의 화석이 이 땅에서 나올 수도 있겠다"고 이야기한다.

반면, 2부 '플라스틱 화석'은 내용면에서 다소 충격적이다. 바다거북의 배에서 플라스틱이 나오는가 하면, 이역만리 떨어진 북태평양 해변에서 한글이 적힌 폐플라스틱이 발견된다. 다큐를 보는 내내 '정말 저렇게 심각할까'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최 PD도 촬영 현장에서 비슷한 느낌을 받았단다.

"현장에 갈 때 저도 항상 궁금하다. '심하다던데 정말 그럴까? 오늘 내 눈앞에 그 장면이 펼쳐질까?' 그렇게 반신반의하면서 가는데, 신기할 정도로 잘 펼쳐졌다. 바다거북은 충남 서천에 하루 가서 촬영하는 일정이었는데 그날 다섯 마리의 바다거북을 부검했다. 부검을 시작하니 첫 사체부터 플라스틱이 나오기 시작했다. 심지어 어떤 제품인지 알 수 있을 정도로 플라스틱 라벨의 글씨가 선명했다. 하와이 해변에서도 마찬가지였다. 이 먼 곳까지 왔으니 열심히 한국산 쓰레기를 찾아야 겠다고 마음먹었는데 금방 찾았다. PD 입장에서는 정말 효율적인 촬영이었다. 하지만 촬영에 쉽게 성공해도 안타까울 때가 많다. PD이기 앞서 한 명의 지구인이잖나."

다큐 3부 '안드레의 바다' 주 촬영지인 인도네시아 '붕인섬'의 모습도 충격적이긴 마찬가지였다. 초지도, 공터도 없이 집과 길만 있는 빽빽한 이 섬은 외부에서 공수하는 물품들 때문에 '쓰레기섬'이 돼 가고 있었다.

"어느 날 퇴근길에 스마트폰을 뒤적이는데 사진 한 장이 눈에 들어왔다. 도서지역 전문가가 오지를 다녀온 이야기를 칼럼으로 기고한 것이었는데, 설명을 돕는 사진이 모든 것을 말해주고 있었다. 78억 인구가 한 군데 몰려 있는 지구의 축소판과 같았다. 그렇게 붕인섬과 만나게 됐다."

무심코 스칠 수 있는 단어 하나, 장면 하나가 다큐의 출발점이 된 것이다. 모든 것이 계획대로 진행되는 듯했지만 어려운 순간도 여러 번 있었다. 그는 가장 힘들었던 순간으로 '붕인섬' 강진을 꼽았다.

"답사 기간을 포함해 한달 정도 붕인섬에 체류했는데, 당시 진도 7.0의 지진이 발생했다. 전봇대에 달린 변압기가 터져 섬에 화재가 났다. 그때 정말 식은 땀이 났다. 마을 주민들이 바닷물을 길어서 불길을 잡아 34채만 타는 정도로 끝났는데 문제는 그 이후였다. 겁에 질린 사람들이 다 바다로 나가서 배 위에서 생활을 하더라. 결국 출장을 연장하면서 시간을 더 투자한 끝에 일상생활로 돌아오는 붕인섬 상황까지 담을 수 있었다."

"지상파에서 환경 프로그램 찾기 힘든 이유는…"



▲ EBS <다큐 프라임 - 인류세> 한 장면.
ⓒ EBS
최 PD가 환경문제에 본격적으로 관심을 갖게 된 계기는 2009년 코펜하겐 유엔기후변화 협정 당시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대학생이었던 그는 관련 뉴스들을 보면서 문득 이런 생각이 들었단다. '내가 하루에 쓰는 종이컵만 대여섯 개는 되는데, 지구를 구하는 엄청난 일은 못하더라도 내 일상에서 뭐라도 해야 하지 않을까?' 그리고 그는 물음표를 스크린으로 옮겼다.
"2009년은 우리나라에 커피 문화가 자리잡은 지 몇 년 안 된 때여서 텀블러 쓰는 사람이 많지 않던 시기였는데, 다회용컵 쓰는 사람들 이야기가 궁금해졌다. 텀블러에 대한 이야기로 다큐멘터리를 만들어서 서울환경영화제에서 상영했다. 그렇게 환경 문제에 눈을 뜨게 됐고 EBS에 입사해 <하나뿐인 지구>를 연출하게 됐다."

하지만 최 PD는 일을 할수록 매번 '환경문제는 참 어렵다'고 느꼈다. 환경은 사람들의 생활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분야인데, 그래서 더욱 뻔하다고 생각할 여지가 크다는 것이다. 현재 지상파에서 정규 환경 프로그램을 거의 찾아볼 수 없는 것도 이런 맥락과 관계가 있단다.파워볼실시간

"고발성으로 보기 싫은 쓰레기장을 보여주고 듣기 싫은 교조적인 이야기를 하면 (사람들은) 싫을 것이다. 문제를 일으킨 사람이 비양심적인 일부 업자면 괜찮은데 시청자 당신이라고 하면 더 싫지 않을까. 흔히 말하듯 채널이 돌아간다. 그런 게 잦아지면 해당 프로그램은 폐지된다. 제가 입사하던 시기엔 우리나라에 정규 환경 프로그램이 두 개 있었다. EBS <하나뿐인 지구>와 KBS <환경스페셜>. 그런데 지금은 둘 다 없다."

하지만 최 PD는 이것이 역설적으로 환경 다큐멘터리의 매력이라고 말한다. 그는 "일상과 맞닿아 있는 문제들을 다루기 때문에 시청자가 다큐멘터리를 잘 봤다면 실천할 부분이 생긴다"며 "<인류세>를 보고 나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려는 시청자가 생겼다면 어느 부분에선 성공한 셈"이라고 강조한다.

현재 5부작 다큐멘터리 <여섯 번째 대멸종>을 준비 중인 그는 "인류세적 관점에서 제작하고 있다"며 "세상이 더 어려워진 만큼 책임감을 가지고 제작 중"이라고 의지를 보였다.

"코로나19로 인한 변화 제일 커"



▲ 플라스틱 암석 촬영장에서 이야기중인 최평순 PD.
ⓒ 최평순
'인류세'를 기획할 당시가 2017년이었는데 그때와 비교하면 지구, 환경에 대한 사회적 인식차이도 크게 변했다. 최 PD는 이것이 코로나19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한다.
"2017년 기획 당시엔 '미세먼지', '플라스틱' 두 가지가 가장 이슈였다. 당시엔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만 마스크를 썼다. 지금은 상시적으로 마스크를 쓴다. 언택트로 인해 음식 배달과 택배가 늘면서 플라스틱을 비롯한 포장재 사용이 증가한 것도 문제다. 기후 변화까지 안 가더라도 코로나19로 인한 변화가 제일 크다. 다큐를 위해 인터뷰했던 에드워드 윌슨 교수는 '우리는 점점 금성 같아지고 있'다고 말했었다. 모두가 마스크 쓰는 이 시기에 그 말을 계속 곱씹게 된다. 정말 인류세를 살고 있다."

한낱 바이러스가 우리의 삶을 송두리째 바꿔버릴 줄 누가 예측했을까. 그래서 다큐의 경고가 더 무섭게 다가온다. 다큐는 그동안 지구상에 5번의 멸종이 있었고, 현재 6번째 멸종이 진행중이라고 경고한다. 어쩌면 '인류세'를 살고 있는 우리 인간은 대멸종의 파국을 피해갈 수 없을지도 모른다. 최 PD의 생각이 궁금했다.

"(대멸종에 대해) 석학들에게 많이 물어본다. 지구시스템과학자 윌 스티픈(William Steffen) 호주 국립대 명예교수는 이렇게 답했다. 지구가 46억 년을 버틴 것처럼 앞으로도 긴 시간을 버틸 것이라고. 그러나 20만년 전에 출현한 인류가 지구 시스템을 안 좋게 바꾼다면 과연 살아남을 수 있을까? 생각해봐야 할 문제다."

최 PD는 일개 PD인 자신이 답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라면서 그 바통을 시청자들에게 넘겼다.

'더 이상 이대로는 안 된다'는 목소리가 전세계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어쩌면 지구를 지키기 위한 마지막 행동은 문제를 인정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해야 하지 않을까? 방송 내용 중 다음 대목이 주는 울림이 더 큰 이유다.
경찰 업무방해·건조물 침입 혐의로 불구속 입건,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어

[홍민지 기자(=울산)(bsnews4@pressian.co)]
유튜브에 올리려고 PC방에서 담배 수 백개를 한꺼번에 피워 소란을 일으킨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울산 남부경찰서는 업무방해, 건조물 침입 혐의로 A 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6일 밝혔다.

A 씨는 지난 14일 오후 2시 20분쯤 울산 남구 한 PC방 내 흡연실에서 담배 100여 개비를 한꺼번에 피운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이용료를 지급하지 않고 무단으로 침입한 PC방에서 담배 7갑을 뜯은 뒤 한참 동안 피우다가 불이 붙은 담배들을 그대로 바닥에 내려놓았다.

당시 PC방 안에는 불이 난 것처럼 뿌연 연기로 가득찼고 CCTV 화면을 보고 놀란 업주가 달려와 만류한 끝에 상황이 종료됐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흡연실 창가 일부가 불에 그을렸다.

경찰에서 A 씨는 "유튜브 영상을 촬영 중이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해당 PC방이 일부 시간대에는 무인으로 운영하고 있어 자칫 큰 화재로 이어질 뻔했다"며 "A 씨를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홍민지 기자(=울산)(bsnews4@pressian.co)]

기사 이미지
[OSEN=한용섭 기자] LG 외국인 투수 윌슨이 롱토스를 실시했다. 오는 18일 불펜 피칭에 들어간다.

류중일 감독은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KIA전을 앞두고 팔꿈치 통증 부상으로 이탈한 윌슨의 재활 과정에 대해 말했다. 이날 윌슨은 선수들과 함께 잠실구장에서 캐치볼을 실시했다.

류 감독은 "오늘 70~80m 롱토스를 했는데 통증이 없다고 보고받았다. 일요일에 불펜 피칭을 한다. 불펜 피칭에서 아무런 이상이 없으면 2군에서 2-3이닝 소화할 계획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불펜 피칭은 70% 몸 상태로 30개 정도 던지지 않을까 한다"고 덧붙였다.

윌슨은 지난 4일 KT전 도중 팔꿈치 충돌증후군 부상으로 이탈했다. 1~2주 주사 치료를 받으며 몸 상태를 체크하고 있다.

/orange@osen.co.kr


Woowa Brothers, the operator of food delivery app Baedal Minjok, is hosting the 2020 Baemin Tteokbokki Masters online. It is the second year the company has held the competition. [WOOWA BROTHERS]

Baedal Minjok operator Woowa Brothers said Friday it will host the 2020 Baemin Tteokbokki Masters online on Nov. 11, the second year the company has hosted the test to find true experts in Korean spicy rice cakes.

Tickets to enter the competition will be sold for 5,000 won ($4.36) on Nov. 4 at 3 p.m. on Interpark. The company said anyone with a passion for tteokbokki is eligible to enter, and it will sell the tickets to 2,000 participants on a first-come-first-serve basis.

The online test will take place from 7 p.m. on the day of the competition, live on the event’s official website: topokkimasters.baemin.com.

The winner with the highest score will receive the “Baemin Tteokbokki Master” title and 365 coupons that can be used for year-round tteokbokki on the delivery app.

The subjects to be covered include tteokbokki’s ingredients, characteristics and matjip, Korean slang for restaurants known for their superior taste and quality. The 40-minute test is an open-book examination, and group work is allowed among friends and family members, according to Woowa Brothers. When multiple contestants get the same score, the person who submits earlier will earn the prize.
FX시티
Baedal Minjok will also give back to the community by donating coupons for tteokbokki to children and adolescents in socially marginalized groups based on the number of right answers for one particular question on the test.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